전체 기자
닫기
이지은

jieunee@etomato.com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정부 압박에도 SKT·KT 주가는 꿋꿋

요금 인하 압박에 OTT 결합요금제까지 거론

2024-02-21 14:33

조회수 : 2,6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지난해부터 통신사를 향한 압박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요금제와 관련된 직접적 개입부터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환경 조성에 나섰습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를 앞두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비용 부담을 낮추기 위해 압박을 확대하는 모양새입니다. 통신사들도 정부 정책을 위험요소로 지목하고 있는데요. 다만 현 분위기 속에도 주가는 꿋꿋한 추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KT(030200)가 3만7000원에 4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내놓은 데 이어 SK텔레콤(017670)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3만원대 요금제 개편안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정부가 월 3만원대로 5G 최저구간을 1분기까지 낮추겠다는 방안을 내놓은 바 있어 LG유플러스(032640)도 관련 요금제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에는 OTT 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한 방안 마련도 주문했습니다. OTT와 통신서비스의 결합요금제 출시 등이 거론되는데요. 통신업계는 "총선을 앞두고 부담이 지속되고 있다"는 볼멘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사업환경도 녹록지 않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폐지에 앞서 하위법령인 시행령 개정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단통법 시행령 제3조에 부당한 차별이 아닌 지원금 지급 기준을 신설해 법안 폐지 이전이라도 사업자 간 마케팅 경쟁을 활성화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나서겠다는 겁니다. 과기정통부는 선택약정 제도를 전기통신사업법으로 이관하는 방안 추진에 나섰습니다. 내년에는 제4이동통신 사업자의 서비스도 출시됩니다. 
 
서울 시내 휴대폰 대리점 모습. (사진=뉴시스)
 
최근 정부의 통신시장 정책 방향성을 사업자들은 위험요소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정부 정책으로 인한 시장환경의 변화는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8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단통법 폐지가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예측할 수 없으나 해당 의안이 통과될 경우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기재했습니다. 정부의 가계통신부 경감 방안이 다각도로 진행되고 있는 점도 위험요소로 꼽았습니다. KT도 지난 15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단통법 폐지로 인해 마케팅비용이 증가해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KT는 "정부 정책과 규제는 통신사업자의 영업환경에 큰 영향을 준다"며 "수익성과 사업 방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총선까지 통신업계를 향한 정부의 압박수위가 더 높아질 수 있지만, 주가는 이달 들어 상승 추세를 유지 중입니다. SK텔레콤은 이달 들어 이틀 연속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는데요. 지난 19일 장중 5만2700원을 기록해 52주 신고가를 경신했고, 20일에는 5만37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재차 갈아치웠습니다. KT는 이달 들어서만 주가가 최대 20% 가까이 올랐는데요. 지난 1일 3만5100원에 거래됐던 주가는 지난 19일 장중 4만2400원까지 상승했습니다. 같은 날 52주 신고가도 경신했습니다. KT 주가가 주당 4만원 이상 거래된 것은 2013년 5월 이후 처음입니다. 증권업계는 이들의 주주환원 정책이 위험요인을 상쇄할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놓습니다. 김아람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업황 둔화 전망에도 SK텔레콤은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SK텔레콤은 2023년 주당 배당금을 전년 대비 6.6% 높인 3540원으로 정했습니다. 지난해 매입한 3000억원 규모 자사주 중 2000억원어치는 소각을 완료했습니다. 김장원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KT는 올해 지난해 수준의 배당금을 유지하고,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하기로 했다"며 "비상장자회사를 포함한 계열사 가치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