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진보 학부모 단체 "'서울 런' 통과시킨 시의원들 유감"

"서울시, 사업 전면 재검토 및 수정해야…사교육 업체말고 교육청과 협의하라"

2021-07-05 12:14

조회수 : 4,9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진보 성향 학부모 단체가 서울시의 교육플랫폼 '서울 런' 예산을 통과시킨 서울시의회를 비판했다.
 
참교육학부모회 서울지부(서울참학)는 5일 성명을 내 "공교육보다 사교육 업체를, 민심보다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협력을 선택한 시의원들의 서울 런 지원 결정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민의 의견을 대변하라고 뽑아 준 시의원들이 시민이 아닌 신임 시장과 협치를 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서울시에 서울 런 사업에 대한 개선방안 수립과 이를 제대로 이행할 것을 강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서울시는 서울 런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수정해야 한다"면서 "사교육 업체가 아닌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하고 학생, 학부모, 교사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 계획부터 다시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서울참학은 서울 런이 저소득층 지원과 학력 격차 해소를 핑계로 사교육 업체에 세금을 퍼주는 세금 낭비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공교육 정상화에 쓰여야 할 세금을 사교육 업체 후원에 쓰는 셈이라며, 서울시와 업체의 관계를 의심하기도 했다.
 
서울참학은 "문제는 원격 수업을 도와줄 사람이 없는 학생"이라면서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이주배경 가정, 맞벌이 가정 등 혼자 있는 학생에게 인강 무료 제공은 아무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업주부여도 자녀에게 인강을 억지로 듣게 하기는 쉽지 않을뿐더러 인강 콘텐츠가 없어서 못 듣는 게 아님을 학부모라면 모두가 알고 있다"며 "저소득층부터 단계적으로 인강 제공 대상을 늘려간다는 것도 실패한 정책이 될 것이 예상되니 수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시와 시교육청에 어린이·청소년에게 학력뿐 아니라 심리·정서적 안정과 건강을 위해 우선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형 교육플랫폼 서울 런 사업은 추경안에 들어간 예산 58억원 가운데 22억3500만원이 삭감된 채로 지난 2일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교육플랫폼 18억3500만원의 예산은 모두 깎였지만 학력격차 해소를 위한 온라인 콘텐츠 지원 사업 예산 40억원 중 36억원이 보존됐다.
 
지난달 29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01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서울시정 및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윤기 시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