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미 연준, 이달 말 테이퍼링 돌입…"금리 인상은 아직"

2021-11-04 08:39

조회수 : 2,6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3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 달부터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다시 도입한 양적 완화 정책 기조를 20개월 만에 바꾸면서 돈줄 죄기에 나선 모습이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지난해 12월 이후 경제의 상당한 진전을 고려했을 때, 월간 순자산 매입을 국채 100억 달러, 주택저당증권(MBS) 50억 달러씩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팬데믹 이후 연준은 경기 회복 지원과 장기금리 억제를 위해 매달 미국 국채 800억 달러와 MBS 400억 달러 등 총 1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매입한 바 있다.
 
다만, 이날 연준은 우선 11월과 12월에 각각 150억 달러의 채권 매입을 감소시키겠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러한 속도의 매달 순자산 매입 감소가 적절하다고 판단하지만, 경제전망의 변화에 따라 매입 속도를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연준이 오는 2022년에도 매달 150억 달러씩 채권 매입 축소를 지속한다면 8개월 뒤인 2022년 6월 테이퍼링이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물가와 고용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을 테이퍼링 조건으로 언급해온 연준이 이번 달 테이퍼링 시작을 못 박은 것은 예상보다 빠른 경제 회복과 그 과정에서 불거진 인플레이션 압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테이퍼링을 개시하면서 금리 인상 여부와 시기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연준은 이번 FOMC에서도 기준금리를 현재의 0.00∼0.25%로 동결했다. 높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3월 이후 20개월 연속 제로 금리를 유지한 것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테이퍼링을 시작하기로 한 결정이 금리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는 직접적인 신호는 아니다”라면서 “금리 인상을 위해서는 별도의 한층 엄격한 조건이 만족돼야 한다”고 말했다. 테이퍼링을 통해 유동성 공급을 줄여나가기로 결정하긴 했지만 금리를 인상할 시기는 아직 아니라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공급망 문제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고 물가 상승 역시 마찬가지”라면서도 “시기가 불확실하기는 하지만 코로나19가 진정되면 2분기나 3분기에는 물가가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