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진중권 “윤 대통령 막말, 사적에서도 안 돼”

2022-09-23 09:59

조회수 : 2,9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윤석열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눈 뒤 막말을 한 것을 두고 진중권 광운대 교수는 “입에 붙어 있는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22일 오후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진 교수는 “기본적으로 품격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진 교수는 대통령실이 '사적 발언'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사석에서라고 이렇게 표현하면 안 된다”며 “그 다음에 거기가 어떤 자리인가, 사적인 자리가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장소이고 공적인 자리고 공무 수행 중이고 거기서 업무와 관련된 공인들하고 같이 있는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나오면서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현지 취재진의 영상 카메라에 포착됐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현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어떤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며 “공적 발언이 아닌 건 분명하다, 어떤 회담과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신 게 아니기 때문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또 진 교수는 “당에 들어가서라도 그런 얘기를 하면 안 된다”며 “대통령은 국민의 대표로, 그 사람이 우리의 품격과 위엄까지도 대변하는 자리"라고 주장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