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진중권 "자유 외치던 대통령실, MBC 언론 자유 투사 만들었다"

2022-11-11 00:36

조회수 : 2,9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광운대 교수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첫 동남아 순방 출국과 관련해 MBC 출입 기자를 배제한 것에 대해 "MBC를 졸지에 언론 자유 투사로 만들어주고 앉아있다"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 관련 보도를 공유하면서 "천하의 꼴X들은 대통령실에 다 모아놓은 것 같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입에다 '자유'를 달고 사는 대통령 모시고 한다는 짓, 그건 그렇고 아래 애들이 이러는 동안 대통령은 뭐 하고 있냐"며 "개념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9일 MBC에게 "전용기 탑승은 외교·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편파 보도가 반복된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이와 같은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MBC는 "이번 조치는 언론의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라며 "전용기 탑승 불허 시 대체 항공 수단을 통해서 반드시 현장 취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과 인도네시아 발리를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