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SK시그넷, 2023년부터 미 최초 초급속 충전기 생산

텍사스 플레이노시 공장 설립…350㎾급 이상 연 1만기 제조 가능

2022-11-16 10:05

조회수 : 2,1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K(034730)시그넷이 미국 최초로 350㎾급 이상의 초급속 충전기 제품 생산·조립에 나선다. 본격적인 생산 시작은 2023년 2분기다.
 
SK시그넷은 미국 텍사스 플레이노시에 설립될 전기차 충전기 공장 주력 제품과 가동 시기를 16일 밝혔다.
 
350㎾급 이상 초급속 충전기로 정했으며 2023년 2분기 내 생산 가동한다. 미국 내에서 생산·조립된 최초의 초급속 충전기 제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달 12일 미국 공장 설립을 위해 이사회에서 총 206억원(15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신설 공장 규모는 대지 면적 약 1만5000평(4만9586㎡), 건물 면적 4000평(1만3223㎡)으로, 연간 1만기 이상의 초급속 충전기 생산이 가능하다.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 이비고 등 주요 고객사 및 자동차 브랜드 등 다양한 충전소 사업자에 제공될 예정이다.
 
SK시그넷이 미국 텍사스 플레이노시에 설립될 전기차 충전기 공장에서 2023년 2분기부터 초급속 충전기를 생산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SK시그넷)
 
SK시그넷은 플레이노시와 긴밀히 협업 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인력채용 등 각종 실무 절차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해당 공장에 2026년까지 약 200여명 규모의 인력 확충을 예정하고 있다. 플레이노를 포함한 달라스 인근은 삼성, 토요타 미국 본사, 지엠(GM), ABB 등 다양한 제조·물류 시설이 군집해 있어 인력 수급 및 생산 인프라가 잘 갖추어진 지역이라는 설명이다.
 
미국 중간선거 이후,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특별법(NEVI)’과 ‘인플레이션 감축법안(IRA)’ 역시 큰 이변 없이 동력을 얻을 전망이다. NEVI 정책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충전기의 미국 내 생산이 필수적이다. SK시그넷은 미 정부 보조금 정책에 힘입어 미국 내 압도적 1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방침이다.
 
신정호 SK시그넷 대표는 "넷제로 달성을 위한 전기차 확산을 위해서는 편리한 충전 경험이 필수적”이라며 "새로운 텍사스 공장은 어떠한 차량도 충전할 수 있는 호환성을 가진 제품과 빠르고 안전한 충전 솔루션으로 미국내 실질적인 전기차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