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대통령실 "에너지바우처 30.4만원 '2배 확대'…가스비도 최대 7.2만원 할인"

최상목 경제수석 브리핑…'난방비 폭탄'에 160만가구 취약계층 지원 확대

2023-01-26 10:22

조회수 : 2,6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상목 경제수석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난방비 절감 대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은 26일 겨울철 취약계층 160만 가구에 대해 에너지 바우처 지원과 가스요금 할인 등 난방비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확대를 위해 에너지 바우처는 올겨울 한시적으로 지원 금액을 15만2000원에서 30만4000원으로 2배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스공사 사회적 배려대상자 162만 가구에 대한 요금할인폭(9000원~3만6000원)은 2배 확대해 최소 1만8000원에서 최대 7만2000원까지 늘립니다. 최근 계속된 한파로 난방 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정부의 대책입니다.
 
최 수석은 난방비 상승 배경에 대해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을 꼽았습니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인상요인이 있었지만 요금인상을 억제했다"며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2021년 1분기 대비 최대 10배 이상 급등한 데서 기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겨울철 난방수요 집중에 따라 올해 1분기 요금은 동결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수석은 "전 세계적인 현상"이라며 "미국, 영국, 독일도 2022년 대비 주택용 가스요금이 2~4배 상승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가스요금이 급등했다"고 지적했는데요. 그는 "2021년 대비 2022년 주택용 가스요금이 미국은 3.3배, 영국은 2.6배, 독일은 3.6배 인상했다"며 "우리는 23~60%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아울러 최 수석은 "어려운 대외여건에서 에너지 가격 현실화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며 "정부는 이 과정에서 국민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최대한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