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불교 '신년대법회' 참석…"사회적 약자와 아픔 보듬겠다"

"'세계 전체가 한 송이 꽃' 말씀 새겨 국정운영 매진"

2023-02-06 18:35

조회수 : 6,8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대한민국 불교도 신년대법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불교계 신년대법회에서 "정부도 사회적 약자와 우리 사회의 아픔을 더욱 세심하게 보듬고 따뜻한 온기가 국민의 삶 곳곳에 스며들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신년대법회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도 동했습니다. 현직 대통령 부부의 신년대법회 참석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신년대법회 축사에서 "나라 안팎으로 많은 도전과 위기들이 있었지만 국민 여러분과 불교계의 헌신과 노력이 있어 극복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진우 큰스님께서 세계 전체가 한 송이 꽃이라는 세계일화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씀했다"며 "저는 이 정신이 보편적 가치를 향한 국제사회의 연대 정신과 결코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호국불교 정신과 민족문화 계승은 우리 모두가 새겨야 할 대목이라고 생각한다"며 "큰스님의 귀한 말씀을 새겨서 저 역시 국정운영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지난해 나라 안팎으로 많은 도전과 위기들이 있었습니다마는 우리 국민 여러분과 불교계의 헌신과 노력이 있었기에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늘 기도해주시고, 어떠한 어려움에도 우리 사회의 따뜻한 등불이 돼주신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 부부와 진우스님은 국운 융성과 국태민안을 빌며 헌등했고, 축사 뒤에는 행사를 기념하는 6m 길이 떡케이크 커팅식에 참여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와 불교리더스포럼이 공동 주최했습니다. 국회 정각회장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홍문표 의원, 김영배·김병주 민주당 의원 등 회원 의원들이 참석했다. 정부와 대통령실에서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이 자리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