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안중근 의사 의거 113주년 맞아…민주당 '유해봉환 의원 모임' 발족

설훈·양기대·박영순·정태호 4인 의원들 모여…"일본 방문 등을 통해 협조 요구"

2023-03-26 16:06

조회수 : 2,1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안중근 의사 유해봉환을 위한 의원 모임을 발족, 일본 정부 등을 상대로 안 의사 유해봉환을 위해 본격 활동에 나섭니다. 
 
설훈·양기대·박영순·정태호 민주당 의원은 26일 안 의사 의거 113주년을 맞아 ‘안 의사 유해봉환을 위한 의원 모임’을 추진합니다. 설 의원은 이날 중국 랴오닝성 다롄시 여순감옥에서 진행되는 안 의사 추모식에서 “일본이 진정으로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한일 관계 개선의 진정성이 있다면 안중근 장군의 유해를 찾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설훈·양기대·박영순·정태호 민주당 의원은 26일 안 의사 의거 113주년을 맞아 ‘안 의사 유해봉환을 위한 의원 모임’을 추진합니다. (사진=설훈 의원실)
 
설 의원은 “우리는 일본과의 독립전쟁 중이었고, 안 장군은 우리의 독립을 위해 전장의 한복판에서 치열하게 싸우던 장수였다”며 “안 장군 역시 재판장에서 일반 형사사법이 아니라 전쟁포로로 국제법에 의거해 군사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당당히 외쳤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일본은 자신들이 우리에게 한 온갖 만행이 안 장군의 재판으로 인해 온 천하에 드러나는 것이 두려워, 일본형법으로 재판을 서둘러 마무리하고 사형선고를 내렸다”며 “그분의 유해는 우리가 절대 찾지 못하게 은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그날부터 안 장군의 유해를 찾고 또 찾았다. 그렇게 우리는 113년을 찾아 헤맸다”며 “이제, 안 장군의 유해를 찾을 수 있는 길은 딱 하나다. 일본 정부의 협조가 절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설 의원은 “(일본은)안 장군의 유해를 매장한 것이 맞나”라고 물은 뒤 “매장했다면 어디에 매장했나. 지금이라도 모든 상황을 상세히 밝혀라. 분명 일본에는 당시 안 장군의 유해 처리에 대한 기밀 문건이 존재할 것”이라고 요구했습니다.
 
양 의원도 “안 의사께서 순국 직전까지 뤼순 감옥에서 동양 평화론을 집필하며 한국, 일본, 중국이 대등한 관계로 평화적 번영 공존을 강조하겼지만 작금의 현실은 냉혹한 국제관계 속에서 우리나라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 일본 방문 등을 통해 일본정부에 협조를 끊임없이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설훈·양기대·박영순·정태호 민주당 의원은 26일 안 의사 의거 113주년을 맞아 ‘안 의사 유해봉환을 위한 의원 모임’을 추진합니다. (사진=설훈 의원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