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선관위 감사 '부분 수용'에…여 "말장난 멈춰라"·야 "국민 질책 받아들인 것"

"전원 사퇴·전면 감사 수용하라"…"국조 엄정하게, 중립성 훼손 막을 것"

2023-06-10 18:05

조회수 : 11,0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 관련 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여야는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만 감사원의 감사를 받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습니다. 여당은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하라"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국민의 질책이 무겁다는 점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관위의 무능함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이젠 무능함에 더해 온갖 비리로 얼룩진 부패와 반성 없는 몰염치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본연의 임무도 소화하지 못하는 무능함을 보여왔던 선관위는 정작 특권에 사로잡혀 싹 다 도려내야 할 수준으로 썩어들었다"며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노태악 위원장을 비롯해 누구 하나 책임을 통감하는 사람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어떤 조사도 수용하겠다'더니 감사원의 감사는 '부분 수용'하고 그 범위에 대해선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겠다고 한다"며 "여론에 뭇매를 맞을 결정임을 알면서도 무리하게 '부분 수용'을 택한 이유 역시, 부정 채용은 선관위 부패 중 빙산의 일각이기 때문은 아닌가"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이미 드러난 비위행위 외에 숨겨야 할 더 큰 무엇인가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부분 수용이라는 말장난을 멈추고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해야 한다"며 "선관위의 무너진 권위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전면 조사를 통해서, 환부작신의 마음으로 썩은 모든 것을 도려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를 수용한 것에 대해 "채용 부정에 대한 국민의 질책이 무겁다는 점을 받아들인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선관위의 중립성을 훼손하려는 시도는 처음부터 철저하게 막을 것"이라며 "감사원이 선관위를 감사하는 것은 헌법이나 법률에 규정돼 있지 않아 반대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선관위의 부정 채용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하게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