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삼성전자, 올해 임금 평균 5.1% 올린다

2024-03-29 16:20

조회수 : 1,1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삼성전자가 노사협의회와 임금조정 협의를 진행,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을 5.1%로 결정했습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을 의미합니다. 기본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하는 방식입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사내 게시판에 이 같은 내용의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을 공지했습니다.
 
올해 기본 인상률은 3.0%, 성과 인상률은 2.1%로 책정됐습니다. 지난해(4.1%)와 비교해 1.0%포인트 올랐으며, 올해 예상 소비자 물가 인상률(2.6%)의 2배 수준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 사업 영역에서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직원 사기 진작 등을 고려해 5%대 인상률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상위 평가를 받은 직원들은 평균 7% 이상 인상되고, 특히 사원급 고성과자는 8∼10% 수준까지 인상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는 모성 보호 제도도 강화했습니다. 배우자 출산휴가(15일)를 종전 2회 분할 사용에서 3회 분할 사용으로 확대하고, 난임휴가를 기존 5일에서 6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1일 2시간) 적용 기간도 기존 '12주 이내·36주 이후'에서 '12주 이내·32주 이후'로 확대합니다. 장기근속 휴가는 종전과 비교해 총 10일을 추가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신지하 기자 ab@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