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공천학살 우려에 "정치적 목적에 의한 공격"(종합)

대구·경주 찾아 당원·지지자들과 토크쇼…"입당 권유해달라"

2022-07-31 21:56

조회수 : 2,5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31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시민 토크쇼 만남 그리고 희망’에서 토크쇼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31일 비명계(非이재명계) 일각에서 나오는 공천 학살 우려에 "이것은 (저를) 못 믿는 게 아니라 안 믿는 것"이라며 "정치적 목적에 의해서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당원·지지자들과의 토크쇼에서 "저를 보고 혹시 공천할 때 마음대로 하고 자기편만 챙길 것이라는 의심들을 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가 보기에는 못 믿는 게 아니라 안 믿는 것이다. 여러분, 이재명이 그렇게 했느냐"며 "성남시와 경기도를 경영하면서 저는 같은 능력을 갖고 있으면 당연히 우리 쪽을 썼겠지만 더 능력이 좋으면 상대 진영 사람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니까 더 열심히 하지 않느냐. 제가 성남시·경기도에서 인사 관련해서 불만이 있다는 얘기 들어봤느냐"며 "유능한 사람, 충직한 사람, 성과를 내는 사람, 그리고 최소한 우리와 거꾸로 다른 방향으로 가지 않는 사람들을 써서 우리의 지지 기반을 넓혀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선거에서 실력 있고 성과로 국민들에게 증명하고 경쟁력이 있어 상대방과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사람들을 최대한 많이 공천해서 많이 이기는 게 목표이지, 내 편이니까 너는 위험해도 나가고 저쪽은 당선될 가능성이 많지만 우리와 안 가까우니까, 나하고 생각이 다르니까 나가지 말라고 하면 되겠냐"고 반문했다.
 
이른바 '개딸'이라 불리는 강성 지지층들의 행동에 대해서는 "우리 당원들이 당의 당직자들에게, 국민이 국민의 대리인에게 얼마든지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월급 주고 권한을 위임했고 오로지 국민만을 위해서 존재하는 게 바로 정치인데 국민들과 당원들의 적극적인 활동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이야말로 문제"라고 주장했다.
 
다만 이 후보는 "그것도 하나의 권력이기 때문에 압박만 해서는 좋은 결과를 얻기 어렵다"며 "머리가 컸을 뿐만 아니라 일국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을 압박한다고 말을 들을 것 같냐. 더 괘씸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폭력적·억압적 언행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오히려 해가 된다"며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직접 나서서 정치에 관심 갖고 행동하는 것을 왜 비판하느냐. 그러나 책 잡히지 말아야 된다. 그리고 우리의 조급함도 버려야 된다"고 당부했다.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장했던 86세대 용퇴론과 관련해 한 지지자가 '86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일부 86세대 의원들을 제외하면 우리가 물러나야 할 마땅한 이유를 못 찾겠다'는 한 지지자의 질문에는 "일률적 기준에 의해서 누군가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제가 좋아하는 버니 샌더스는 동일한 지역구에서 몇 선을 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의 아주 유력한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 성장하지 않았냐"고 답했다.
 
뉴시스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