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측 "국힘,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써…깊은 분노"

법인카드 유용 의혹 참고인 사망 여권 공세에 반격

2022-07-31 16:47

조회수 : 1,9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31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시민 토크쇼 만남 그리고 희망’에서 토크쇼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 측은 31일 아내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 참고인이 숨진 사건을 두고 공세를 펴고 있는 여권을 향해 "국민의힘은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쓰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민수 이재명 후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의원을 공격하기 위해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활용하는 국민의힘의 행태에 깊은 분노와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은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저승사자', '죽음의 행진', '의혹마다 의문의 죽음' 등 극우 유튜버들이나 할 표현을 공식 석상에서 거론하며 이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고인의 죽음에 직접적 관련이 있는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에게 면책특권이 있고 상상은 자유라지만 상식과 금도를 벗어난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국민의힘이 이 의원에게 '인간의 도리'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며 "연이은 비극의 원인은 검·경의 강압 수사다. 어떻게든 이재명 의원과 엮기 위해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어지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법인카드 사용처 129곳을 압수수색 해 몇 달째 수사하는 경찰의 모습은 과거 별건 수사, 표적 수사를 일삼던 윤석열 검찰의 모습을 떠오르게 한다"며 "국민의힘이 정말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를 표한다면 고인을 정쟁도구로 쓰는 행위를 중단하고 검·경의 강압 수사와 지나친 신상털이식 보도에 대한 공감 능력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