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기여론조사)⑤국민 57.6% "윤석열-이재명, 여야 영수회담 필요"

33.2% "필요 없거나 부적절"…영남도 "필요하다" 응답 더 높아

2022-09-02 06:00

조회수 : 4,2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 절반이 넘는 57.6%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여야 영수회담에 대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필요 없거나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33.2%에 불과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지도부가 공백인 상황에서 여야의 실질적 수장인 두 사람이 만나 꽉 막힌 정국을 풀어나가길 바랐다. 다만, 보수층과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필요없거나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으며 다른 결과를 보였다.
 
2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51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7.6%가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영수회담이 "필요하다"고 했다. 33.2%는 "필요 없거나 부적절하다"고 했다. '잘 모르겠다'며 응답을 유보한 층은 9.2%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앞서 이재명 대표는 지난달 28일 민주당 전당대회 당대표 수락연설에 이어 다음날인 29일에도 윤석열 대통령에게 여야 영수회담을 거듭 제안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여야 당대표들과의 다자 회동'에 무게를 실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당대표 취임 축하난을 들고 국회로 찾아온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의 휴대전화로 윤 대통령과 3분 정도 통화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당이 안정되면 가까운 시일 내에 여야 당대표님들과 좋은 자리 만들어 모시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요청한 일대일 형식의 '단독 회담'이 아닌 여야 당대표가 함께하는 '다자 회동'에 방점을 찍은 것이다. 윤 대통령이 다자 회동을 희망하는 상황에서 국민의힘 지도부 공백 또한 계속되고 있어 두 사람의 만남은 해를 넘길 가능성이 커졌다.  
 
조사 결과를 연령별로 보면, 모든 세대에서 여야 영수회담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으며 높게 나타났다. 20대 '필요' 50.2% 대 '불필요·부적절' 37.3%, 30대 '필요' 56.8% 대 '불필요·부적절' 36.9%, 50대 '필요' 58.3% 대 '불필요·부적절' 35.5%였다. 40대에서는 '필요' 69.8% 대 '불필요·부적절' 24.3%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70%에 달했다. 보수 지지세가 강한 60대 이상에서도 '필요' 54.1% 대 '불필요·부적절' 33.1%로, 과반이 여야 영수회담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지역별로도 대구·경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여야 영수회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서울 '필요' 51.2% 대 '불필요·부적절' 36.8%, 대전·충청·세종 '필요' 58.5% 대 '불필요·부적절' 30.3%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50%를 상회했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호남을 비롯해 경기·인천과 강원·제주에서는 60% 이상이 여야 영수회담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광주·전라 '필요' 63.5% 대 '불필요·부적절' 22.2%, 경기·인천 '필요' 61.0% 대 '불필요·부적절' 32.5%, 강원·제주 '필요' 67.8% 대 '불필요·부적절' 26.0%로 조사됐다. 보수진영의 강세지역인 영남에서도 여야 영수회담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높게 나왔다. 부산·울산·경남의 경우 '필요' 57.8% 대 '불필요·부적절' 36.1%로, 필요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훌쩍 넘었다. 대구·경북에서도 '필요' 47.3% 대 '불필요·부적절' 41.6%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지난 2월25일 대선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성향별로 보면, 민심의 바로미터인 중도층에서도 여야 영수회담 필요성에 절반 넘게 동의했다. 중도층 '필요' 54.9% 대 '불필요·부적절' 33.1%로 집계됐다. 진보층은 '필요' 80.2% 대 '불필요·부적절' 13.5%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반면 보수층에서는 '필요' 39.4% 대 '불필요·부적절' 51.5%로, 절반 넘게 영수회담이 불필요하거나 부적절하다고 봤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 '필요' 25.3% 대 '불필요·부적절' 64.3%, 민주당 지지층 '필요' 84.5% 대 '불필요·부적절' 9.0%로, 입장이 확연히 갈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31명이며, 응답률은 3.9%다. 5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