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윤 대통령, 북한 미사일 도발에 "한미일 3자 안보협력 더 강화"

2022-10-09 16:38

조회수 : 5,9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울산 중구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대통령실은 북한의 추가적인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한미일 3자 안보 협력론을 거듭 강조했다.
 
9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도발에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한미동맹은 물론 한미일 3자 안보협력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간 확장억제가 모든 형태의 북한 도발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도발 의지 자체를 사전에 억제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응 전략, 즉 총체적인 확장억제 대응 조치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한미 지휘부의 전략적 공감대도 형성돼 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확장억제를 획기적으로 강화해 북한의 핵 위협을 억제함과 동시에 북한으로 하여금 핵 보유가 역내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는 것은 물론 북한의 경제와 안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고자 한다"고도 했다.
 
김 수석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한미일 3자 안보협력으로 국민을 지키겠다"며 "안보 태세에 적정 수준이란 있을 수 없다. 지나치다고 할 만큼 준비해야 지킬 수 있는 것이 국가의 안위"라고 했다.
 
김 수석은 "북한이 핵을 내려놓은 그 손으로 번영과 평화의 미래를 쥐게 하는 노력 또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담대한 구상이 가급적 앞당겨 이뤄지기를 희망한다. 북한의 미래는 결국 북한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