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롯데알미늄, 조일알미늄에서 1조400억 양극박 재료 조달

내년부터 2027년까지 장기계약…알루미늄 스트립 수급

2022-12-12 13:17

조회수 : 4,1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롯데그룹 화학군의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 기업인 롯데알미늄이 국내 알루미늄 압연 전문업체 조일알미늄(018470)으로부터 약 1조400억원 규모의 2차전지용 양극박 원재료를 공급받는다.
 
롯데알미늄은 12일 경북 경산시 조일알미늄 본사에서 조일알미늄과 ‘2차전지용 양극박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2일 경북 경산시 조일알미늄 본사에서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오른쪽)가 ‘2차전지용 양극박 장기공급’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알미늄)
 
이번 계약을 통해 양극박 핵심 원재료인 알루미늄 스트립을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1조400억원 규모로 장기 공급받을 예정이다. 고품질, 고효율의 양극박을 고객사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양극박은 충전과 방전을 반복할 수 있는 2차전지의 용량과 전압을 결정하는 양극집 전체에 사용되는 알루미늄박이다. 글로벌 2차전지 수요가 급속하게 확대됨에 따라 자동차사, 전지사, 소재사들은 안정적인 공급망 (SCM, 공급망 관리)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는 “이번 조일알미늄과의 공급계약은 안정적인 원재료 물량 확보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 소재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이며, 앞으로도 전략적 파트너로서 함께 성장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알미늄은 1966년에 설립된 국내 최대의 종합 포장소재 기업으로 알루미늄박 및 약품·식품 포장재, 캔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2차전지용 양극박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20년 안산1공장의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라인 증설을 마쳤다. 또 미국·유럽 등 선진국 중심의 온실가스 배출규제 강화로 인해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해외 투자를 진행했다.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연간 생산 규모 1만8000톤의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공장을 지난해 7월 준공했다. 게다가 미국 켄터키주에 롯데케미칼(011170)과 합작해 연간 3만6000톤 규모의 미국 내 최초 양극박 생산기지 공동투자를 진행 중에 있다.
 
롯데그룹 화학군은 2030년까지 약 7조원을 투자해 연간 매출액 7조원 달성을 목표로 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 등 배터리 4대 소재 및 차세대 배터리 소재 사업을 추진 중이다.
 
롯데케미칼은 분리막 소재(PE) 생산 및 EC(에틸렌 카보네이트), DMC(디메틸 카보네이트), EMC(에틸 메틸 카보네이트), DEC(디에틸카보네이트) 등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4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동박 제조업체 일진머티리얼즈(020150) 인수를 전격 결정했다. 또 롯데알미늄과 롯데정밀화학(004000)의 각각 양극박, 동박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