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신년사)최태원 SK 회장 "'찐팬'이 가치"…관계 강조

네트워크 확장 필요성 제시…"가치 되새기면 미래는 우리 편"

2023-01-01 13:03

조회수 : 2,9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구성원들에게 보낸 신년사에서 "'찐팬'이 얼마나 있는지가 가치"라며 기업의 '관계'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1일 SK(034730)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전체 구성원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3년 신년 인사에서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지켜야 할 가치를 전하며 “우리에게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며 경영 시스템을 단단히 가다듬는 기회로 삼아 나아간다면 미래는 우리의 편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신년사 서두는 지난 1년간 국내외 경영 환경의 변화가 거셌던 가운데 새로운 상황에 대처하며 도전을 거듭하고 있는 구성원들을 ‘프런티어(개척자)’라 칭하며 그간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내용이었다.
 
SK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일 전체 구성원에게 이메일로 2023년 신년 인사를 송부했다. (사진=SK)
 
또 최 회장은 앞으로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로 지구와 사람,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문제를 꼽으며, “기후변화, 질병, 빈곤 등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기업이 앞으로 인류의 선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최 회장은 “이제는 기업에게도 ‘관계’가 중요한 시대로 나를 지지하는 ‘찐팬’이 얼마나 있는지, 내가 어떤 네트워크에 소속돼 있는지가 곧 나의 가치”라며, 앞으로 기업의 경쟁력은 ‘관계’의 크기와 깊이, 이해관계자들의 신뢰의 크기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신뢰를 쌓기 위해서는 우선 ‘데이터’가 중요하다고 역설하며, “이해관계자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돌아보고, 무엇을 하면 좋을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민하고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아울러 새로운 국가 및 시장을 발굴하는 등 ‘관계’와 네트워크의 확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이 힘을 모으고 있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등을 계기로 ‘관계’의 범위를 넓히고 기후변화·양극화·디지털 격차와 같은 인류 공동의 문제를 풀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신년 인사는 본인에게 가장 중요한 과제가 ‘구성원들의 행복’임을 강조하며 “새해에는 무엇보다 구성원 곁에 다가가 함께 행복을 키우는 기회를 늘리고 구성원의 목소리가 경영에 반영되는 시스템을 계속 만들겠다”고 다짐하는 내용으로 마무리됐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