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석영

안철수 “집단적 이전투구 너무해…우린 ‘팀 윤석열’”

친윤계 집중포화에 “전당대회 이렇게 가면 안 돼”

2023-02-03 14:41

조회수 : 1,7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친윤계 의원들의 집중포화가 계속되자 3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가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며 “우리는 모두 ‘팀 윤석열’, ‘팀 국민의힘’ 소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일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가 하나 되는 페어플레이 전당대회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안 의원은 “당원들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들을 하신다”며 “전당대회가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는 내년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성공을 이끌 지도부를 뽑는 선거”라며 “우리는 그 목표를 위한 원 팀이다. 우리는 모두 ‘팀 윤석열’, ‘팀 국민의힘’ 소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친분과 세력을 과시하는 경쟁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한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경쟁을 해야 한다”며 “윤심 팔이 경쟁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힘이 되는 윤심 보태기 경쟁을 해야 한다. 정권 교체를 위해 힘을 합친 사람들이 흩어지는 경쟁이 아니라, 모두 다시 하나가 되는 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공정한 분위기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깨끗하게 승복하는 전당대회를 만들자”며 “저는 정정당당하게 페어플레이할 준비가 돼 있다.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모든 것을 던질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에 이어 안 의원이 이른바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타깃이 된 모양새입니다. 전날 이철규 의원의 ‘가짜 윤심팔이’ 비판을 시작으로 친윤계 의원들의 집중 공격이 쏟아졌습니다.
 
안 의원은 ‘집단적 이전투구’, ‘당내 세 과시’, ‘윤심 팔이 경쟁’ 등 표현을 사용하며 불쾌함을 드러내면서도 ‘팀 윤석열’을 강조했습니다. 윤핵관들의 ‘친윤 대 반윤’ 구도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안 의원은 윤심이 아니다”는 취지의 대통령실 관계자 인터뷰에 안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직접 한 말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내에서 경선하다 보면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 분도 있고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분도 계신다. 그런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시절 일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친윤계 지적엔 “하루도 빼지 않고 열심히 위원장직을 수행했다. 그중 반나절 인사 문제로 잠깐 이견이 있었다. 중대한 일 하는데 일이 오래 걸리면 안 된다 싶어서 저녁에 윤 대통령과 함께 식사하며 그 문제를 완벽히 해결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 강석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