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재영

leealive@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분산형 전원 먹거리 찾는 주유소…규제 완화 건의

주유소 내 급속충전기 설치, 분산형 전원서 전기 직접 판매

2023-02-14 06:00

조회수 : 2,8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GS칼텍스의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Hub)에 전기차 충전소가 마련된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정유사 및 주유소업계가 분산형 전원에서 새 먹거리를 찾습니다. 분산형 전원은 수요자 인근지역에 소규모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력을 공급하는 내용입니다. 업계는 주유소 내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하고 필요 충전전력을 직접 공급하려는 목적입니다. 다만 이를 위해 넘어야 할 규제가 많습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주유소 내 급속충전기 설치가 점점 늘어나는 가운데 업계는 부지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주유기와 충전기 간 이격거리를 늘려달라고 정부에 건의 중입니다. 기존 6미터에서 4미터로 줄이는 방안을 건의했습니다.
 
주유소가 공간을 더 확보하려고 하는 이유는 자가발전설비나 나아가 충전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부대사업시설 부지가 필요해서입니다. 그 중 자가발전설비는 분산형 전원으로서 액화천연가스(LNG)를 활용한 발전기나 태양광 등이 고려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급속충전기를 설치한 국내 주유소는 경제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부지를 할애해 급속충전기를 설치했지만 긴 충전 시간 대비 공간 활용성이 떨어지고 전력 판매 마진도 비용을 따지면 적자상태이기 때문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생산 전력을 직접 팔지 못하고 한전을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전력시장 구조가 수익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이유”라며 “전력 판매 자체로 수익을 내지 못하면 부대사업과 연계하는 용도로 활용하기 위해 공간을 더 확보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해외에서 충전허브로 전환 중인 주유소들은 주로 충전기 옆에 식품이나 자동차 서비스 관련 시설을 두고 부대사업을 합니다. 그러한 롤모델을 국내 도입하기 위해 이격거리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얘기입니다.
 
정유사의 경우 SK에너지와 GS칼텍스 등이 전기차 충전기 보급사업을 직접 수행하고 있습니다. 직영 주유소 내 소형 LNG발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이 경제성을 확보하게 되면 그룹 계열사 간에도 여러가지 시너지가 가능할 듯 보입니다.
 
정부는 이러한 업계의 건의를 받아들여 주요 규제개선과제들과 함께 검토 중입니다. 소방당국에서는 이격거리 규제를 완화하는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정부는 주유소가 전기를 직접 생산하면서 한전을 거치지 않아도 판매할 수 있도록 예외를 두는 제도 개선을 살피는 중입니다.
 
정부는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업계는 주유소에서 충전허브로 진화하는 데 이해관계가 일치합니다. 이를 위한 규제 완화는 가장 큰 걸림돌이 안전문제입니다. 충전기에서 방전이 일어 자칫 주유소 내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급속충전기를 사용 중 방치하다가 과충전 폭발이 일어날 염려도 있습니다. 이런 사고 방지 대책과 책임, 보상 체계를 마련하는 것도 과제입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이재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