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윤 대통령 "한·일정상회담서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 선언"(상보)

"강제동원 해법 구상권 행사 상정하지 않고 있어"

2023-03-16 19:38

조회수 : 5,2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보도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한·일정상회담을 마치고 “조금 전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완전 정상화를 선언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83분간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그는 최근 정부가 내놓은 일제 강제동원 해법을 언급하며 “이번 발표로 양국관계가 정상화하고 발전한다면 양국이 안보 위기에 대응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북핵 미사일 발사와 항적에 대한 정보를 양국이 공유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제3자의 배상을 골자로 하는 강제동원 해법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는 “구상권이 행사된다면 모든 문제를 원위치로 돌려놓는 것”이라며 “정부는 구상권 행사는 상정하지 않고 있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한국과 일본은 자유·인권·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경제·글로벌 어젠다에서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가장 가까운 이익이자 협력해야 할 파트너”라며 “오늘 회담에서 얼어붙은 양국관계로 양국 국민이 직간접적으로 피해 입어왔다는 데 공감하고 한일 관계를 조속히 회복 발전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는 과거를 직시하고 상호 이해와 신뢰에 기반한 관계로 발전하고자 1998년 발표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이 25주년 되는 해”라며 “이번 회담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정신을 발전적으로 계승해 양국 간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한일 간 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첫걸음이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