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이재명 "대일 굴욕외교·망국적 야합 책임 묻겠다"

"주 69시간제라는 노동 개악 같은 엉터리 정책 그만해야"

2023-03-20 11:17

조회수 : 3,1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0일 윤석열정부를 겨냥해 "대일 굴욕외교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국회가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망국적 야합의 책임을 묻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한일정상회담 관련해 대체 정상 간 무슨 대화를 했느냐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강제동원, 한일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독도영유권, 위안부,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까지 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랐다고 일본 관방장관이 인정했다"며 "그런데 정부 태도는 오락가락한데 전체적으로 보면 사실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실이라면 충격적인 일"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국민 자존심 훼손도 모자라 대한민국 자주독립 부정으로 해석될 수도 있고, 헌법적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해석도 있을 수 있다"며 "대통령 권한은 주권자가 잠시 맡겨 놓은 것으로 임기 5년의 한정적인 정부가 마음대로 전범 피해자 권리를 박탈하고, 국익에 피해를 입히는 결단을 함부로 할 권리는 없다. 대한민국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오로지 국민의 권리"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조공외교 사이에 나라 경제는 흔들리고 있다. 글로벌 주요 투자자들이 세계경제 전망을 높이면서 한국만 부정적으로 바라봤다"며 "물가는 오르고 수출은 악화하고 고용·소비마저 침체돼 한국이 매우 심각한 위기에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가오는 위기보다 더 무서운 것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는 "주 69시간제 실시라는 노동개악 같은 엉터리 정책을 그만하고, 민생고통에 일말의 책임이라도 느끼길 바란다"며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야 한다"고 충고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