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북, 수중용 핵 무인공격정 시험 성공 주장…김정은 "미제에 절망을"

조선중앙통신 "'해일' 59시간여 잠항…치명적인 타격능력 확증"

2023-03-24 10:00

조회수 : 2,4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은 21~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21일부터 23일까지 새로운 수중공격형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휘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핵무인수중공격정’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새로운 수중공격형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일’로 명명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지난 21일 함경남도 리원군 해안에서 가동시켰으며, 59시간12분가량을 잠행한 뒤 수중 폭발시키는 훈련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했습니다. 
 
통신은 “지난 21일 함경남도 리원군해안에서 훈련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조선동해에 설정된 타원과 8자형침로를 80~150m의 심도에서 59시간 12분간 잠항하여 23일 오후 적의 항구를 가상한 홍원만수역의 목표점에 도달하였으며 시험용전투부가 수중폭발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시험결과 핵무인수중공격정의 모든 전술기술적제원과 항행기술적지표들이 정확하게 평가되고 믿음성과 안전성이 검증되였으며 치명적인 타격능력을 완벽하게 확증하였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21~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21일부터 23일까지 새로운 수중공격형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에 처음 등장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11년 전인 2012년부터 개발됐으며 지난 2021년 1월 8차 노동당 대회 이후 50여차례의 각이한 최종단계 시험을 거쳤다고 통신이 전했습니다. 이후 2021년 10월 국방발전전람회에서 ‘비공개 보고’가 진행됐으며, 지난해 말 진행된 당 중앙위원회 8기 6차 전원회의에서 작전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핵무인수중공격정은 탄도미사일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통신은 이 핵무인수중공격정의 임무에 대해 “은밀하게 적의 작전수역으로 잠항해 수중폭발로 초강력 방사능 해일을 일으켜 적의 함선 집단과 주요 작전항을 파괴소멸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임의로 해안이나 항 또는 수상 선박에 예선하여 작전에 투입할 수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지난 22일 전략순항미싸일부대들이 전술핵공격임무 수행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발사훈련을 진행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은 “함경남도 함흥시 흥남구역 작도동에서 발사된 전략순항미싸일 화살-1형 2기와 화살-2형 2기는 조선동해에 설정된 1500㎞와 1800㎞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타원과 8자형비행궤도를 각각 7557~7567초와 9118~9129초간 비행하여 목표를 명중타격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기종별로 각각 1발씩 설정고도 600m에서의 공중폭발타격방식을 적용하면서 핵폭발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믿음성을 다시 한 번 검증하였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신은 사흘간 진행된 이번 훈련을 김 위원장이 지휘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일련의 훈련 성과에 큰 만족을 표하며 “철저한 전쟁억제력의 압도적시위로써 미제와 괴뢰들의 선택에 절망을 안기고, 지역에서 군사동맹강화와 전쟁연습확대를 통해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으며, 더 큰 위협에 다가서게 된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우리의 인내와 경고를 무시한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책동이 가중될수록 우리는 끝까지 더욱 압도적으로, 더욱 공세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