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참석한 G7 만찬에 후쿠시마산 사케 제공

후쿠시마 등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 술·음식 식탁에 올라

2023-05-21 15:40

조회수 : 3,7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히로시마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친교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만찬 식탁에 후쿠시마산 쌀과 물을 사용해 만든 사케가 제공됐습니다.
 
21일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전날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열린 만찬에 후쿠시마 등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술과 음식이 식탁에 올랐습니다. 만찬 행사에는 G7 의장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G7 정상들과 윤 대통령을 비롯한 8개 초청국 정상들, 유엔 등 국제기구 수장들이 참석했습니다.
 
만찬 메뉴는 히로시마산 음식이 주류를 이뤘고,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인 후쿠시마·미야기·이와테현의 술과 음식도 나왔습니다. 이 가운데 사케는 후쿠시마현 이와세군에 있는 사케 회사 마쓰자키 슈조가 제조한 술입니다. 1892년 설립된 마쓰자키 슈조는 현지 쌀과 물을 사용해 사케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상들에게 후쿠시마산 식재료로 만든 메뉴가 제공될 것을 언급하며 "부흥의 길을 걷고 있는 후쿠시마현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는 귀중한 기회"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