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후쿠시마 시찰단, 일본 도착…"과학적 설명 충분하면 국민도 신뢰“

시찰단, 22~25일까지 오염수 '저장·정화시설' 집중 점검

2023-05-21 18:01

조회수 : 8,9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후쿠시마 원전 전문가 현장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출국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처리 과정의 안전성 확인을 위해 구성된 정부 시찰단이 21일 현지에 도착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습니다.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겸 시찰단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출국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디에도 경도되지 않고 과학적인 근거와 기준을 가지고 안전성을 확인해 나갈 것"이라며 "철저히 준비한 만큼 꼼꼼하고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도 저희의 역할"이라며 "과학적인 접근을 통해서 정말 상세하게, 우리가 본 게 무엇이고, 추가로 확인해야 할 게 무엇인지를 충분하게 설명해 드리면 국민도 신뢰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찰단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오염수 정화 및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현장 검증에 나서게 됩니다. 앞서 정부는 원자력안전위원장인 유국희 단장을 비롯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 19명,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전문가 1명 등 모두 21명으로 시찰단을 구성했습니다.
 
이날 현지에 도착한 시찰단은 내부 점검 회의를 가진 뒤 22일 일본 도쿄전력 관계자들과 세부 시찰 항목을 정하게 됩니다. 23일엔 오염수가 저장된 탱크 점검에 나서고, 24일엔 후쿠시마 원전에서 오염수를 분석하는 화학분석동을 방문해 핵종분석 과정을 점검하고 오염수 희석 설치 상태를 확인합니다. 25일엔 추가로 필요한 현장 확인 사항을 정리하거나 일본 측에 추가 자료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최종 정리한 뒤 26일 귀국하게 됩니다.
 
시찰단은 귀국 후 일본 현지에서 점검한 사항과 제공받은 자료 등을 분석, 정리해 대국민 보고를 할 예정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