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수빈

choi32015@etomato.com@etomato.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 대통령 시민단체 옥죄자…전장연에 총구 겨눈 여당

국민의힘, 8일 보조금 부당사용 등 혐의로 전장연 고발

2023-06-07 17:20

조회수 : 2,5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7일 국회에서 열린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 회의에서 하태경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최수빈 기자] 대통령실이 지난 4일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시민단체 옥죄기에 들어간 데 이어, 국민의힘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회(특위)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에 총구를 겨눴습니다. 
 
특위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특위 3차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전장연 소속에서 활동했던 분들의 제보를 어렵게 확보했다”라며 “지하철 방해시위에 참여한 것이 돈을 벌기 위한 것이라는 취지의 증언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전장연 소속이었던 A씨는 지난 3월 28일 인터뷰에서 ‘과격한 형태의 일자리는 장애인에게 버겁다. 일자리 노동을 농성 지하철 점거로 축소시켜버린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씀하셨다”라며 “다른 장애인 B씨는 지난 3월 27일 인터뷰에서 ‘돈을 벌기 위해 시위에 참여한다. 참여하지 않으면 잘라버린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조건부로 월급을 줬다는 것은 확실하고, 지하철 시위 참여한 것도 노동시간으로 산정해서 돈을 준 것인지 확인하려고 시도했는데 인터뷰하기 어려웠다”며 “그 부분은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특위는 지난 5일 2차 회의에서도 전장연의 교통방해 시위에 서울시 권리 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사업으로 받은 보조금이 사용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는 8일 특위와 협력해 온 다른 장애인 단체가 보조금 부당사용 등 혐의로 전장연을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장연은 해당 의혹에 대해 별도로 받는 보조금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전장연은 보조금을 받는 단체가 아니라고 수없이 얘기했다”라며 “일당을 줬다고 하던데, 그분들은 권리 중심 공공 일자리의 노동자분이지 일당 받고 동원돼서 일하는 분들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 후보 시절에 공식적으로 지지했던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함께 전장연 죽이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며 “특위 위원장이면 책임 있게 나와서 같이 이야기했으면 좋겠다는 것을 제안드리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수빈 기자 choi32015@etomato.com
  • 최수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