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주호영 "윤미향 의원직 사퇴해야, 윤리위 제소 검토"

원내대책회의 발언…"민주당이 제명 등 조치 취해야"

2020-09-15 11:04

조회수 : 2,2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위안부' 할머니들과 관련된 정의기억연대 활동 때문에 민주당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정작 활동 과정에 이렇게 불법이 많았으니까 비례대표로 추천될 명분이나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넉달 늦은 수사 치고 계좌에 드러난 3억원 외에 핵심 의혹이나 혐의에 대해 밝힌 바 없는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라며 "안성쉼터 매입은 시세보다 고가에 매수한 의혹이 있는데, 무슨 거래가 있었는지 모두 빠졌고 설명도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의 불구속 기소에 대해서도 "일반인 같으면 구속영장 청구됐을 것이다. 물론 현재 국회가 회기 중이라 체포 동의를 받는 문제가 있지만 과연 야당 의원의 혐의가 이랬을 때 검찰이 불구속 기소했겠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이 문제를 윤리위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의원이 되기 전의 일이지만 기소가 돼 의원의 명예와 품위를 손상시켰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윤 의원에 대한 조치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은 이미 기소된 혐의만으로도 의원직을 유지할 수 없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결단해서 의원직을 사퇴시키든지 제명해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