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동훈 법무장관 43억9천만…법무·검찰 고위간부 재산 평균 25억

1위는 80.6억 신고한 노정연 부산고검장

2023-03-30 08:48

조회수 : 4,7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김수민 기자] 법무부와 검찰 고위 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이 약 2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공개한 '2023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을 보면 법무부·검찰직 재산공개 대상자 50명의 평균 재산은 24억900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노정연 부산고검장으로 지난해 보다 24억2000만원 오른 80억60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그는 서울 서초구 아파트와 사무실 등 부동산 재산만 59억40만원 어치를 보유했습니다. 예금은 14억8510만3000원을 신고했습니다.
 
노 지검장 다음으로는 이진동 대전지검장 63억4000만원, 정영학 서울북부지검장 63억3000만원, 이노공 법무부 차관 62억8000만원 순서로 집계됐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직전 신고보다 4억5000만원 늘어난 43억9000만원을 신고하며 공개대상자 재산 순위 7위를 기록했습니다. 배우자 공동명의인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풍아파트, 본인 명의인 경기도 부천시 상가와 서초구 오피스텔의 가치가 오른 영향입니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지난해보다 2억원 늘어난 22억원을 신고했습니다. 가족(본인·배우자·장남·차남) 명의 서울 동작구 아파트와 부친 명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가액이 상승한 영향입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은 전년보다 2000만원 증가한 18억4000만원, 여운국 공수처 차장은 전년보다 6억1000만원 줄어든 34억1000만원을 각각 신고했습니다.
 
사법부 고위법관 평균 재산은 전년 대비 약 5700만원 증가한 38억7223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법원에 따르면 이번 공개 대상 중 재산이 가장 많은 고위 법관은 윤승은 법원도서관장으로 198억6994만원으로 신고했습니다. 최상열 서울중앙지법 원로법관은 181억8950만원을, 조경란 수원지법 안산지원 원로법관은 162억7244만원을 신고하는 등 전체 고위법관 중 100억원 이상 재산을 신고한 이는 10명입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작년보다 1억4600여만원 증가한 18억1058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습니다. 본인과 가족의 예금은 13억6000만원이었고 모친 소유의 부산 아파트도 재산에 포함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시스)
 
윤민영·김수민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