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합참 "북 우주발사체, 비정상 비행 낙하"…북 "빠른기간 내 2차 발사"(종합 2보)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떨어져…윤 대통령, 실시간 보고 받아

2023-05-31 10:14

조회수 : 5,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은 3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발사했다고 주장하는 '우주발사체'가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실패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북 "2단 엔진 시동 비정상으로 추진력 상실…서해 추락"
 
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29분경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방향으로 발사된 '북 주장 우주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며 "동 발사체는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하여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한미 공조 하에 추가적인 분석 중에 있습니다.
 
북한도 이날 즉각 군사정찰위성 1호기가 2단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31일 6시27분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예정되였던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다"며 "'천리마-1'형은 정상비행하던 중 1계단 분리 후 2계단 발동기(로켓 엔진)의 시동 비정상으로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향후 정찰위성의 재발사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국가우주개발국은 "엄중한 결함을 구체적으로 조사 해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학기술적 대책을 시급히 강구하며 여러 가지 부분시험들을 거쳐 가급적으로 빠른 기간 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대통령실, 안보실장 주재 NSC 개최…추가 발생 가능성 점검
 
대통령실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 대응을 위해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대변인실 명의의 언론 공지를 통해 "오전 9시부터 조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오전 6시29분 '북한 주장 우주발사체' 발사 직후 첫 보고를 받았으며, 이후에도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NSC는 추가 상황 발생 가능성도 점검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첫 군사정찰위성을 이날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에 발사하겠다며 이를 일본과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한 바 있습니다. 이후 이날 오전에 위성을 발사한 겁니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