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안창현

chahn@etomato.com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잠실에 3만석 규모 돔구장 들어선다

2023-09-19 06:00

조회수 : 1,0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국에서도 메이저리그에 버금가는 첨단 구장에서 야구 경기를 볼 수 있게 될 것 같습니다. 서울시가 잠실에 돔구장을 포함해 세계적 수준의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단지’ 조성 계획을 밝혔습니다.
 
북미 출장 중인 오세훈 시장이 16일(현지시간)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방문해 잠실 일대에 돔구장을 비롯한 첨단 스포츠·전시컨벤션 시설을 조성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로저스센터는 류현진 선수가 소속된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구장으로, 약 4만1000석 규모의 돔 경기장입니다. 토론토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과 연계 조성돼 객실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로저스센터는 최근 다양한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프리미엄석 확대 등 대대적인 시설개선 공사를 진행 중입니다.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은 시즌 중에는 주로 야구관객이, 오프 시즌에는 컨벤션센터 방문객 등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숙박비는 경기 일정에 따라 약 300~2000달러(약 40~250만원 수준)까지 유동적입니다.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사업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잠실운동장?마이스 복합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서울스마트마이스파크’와 현재 돔구장 건립을 구체화하며 국제경기 유치가 가능한 3만석 이상의 국내 최대 규모 야구장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돔 형태로 건립돼 우천·폭염 등 악천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올스타 브레이크(올스타전이 개최되는 약 1주일 간의 정규리그 휴식기)나 오프 시즌에는 대규모 공연·행사도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외야를 순환하는 360도 개방형 콘코스(관중석과 연결된 복도공간)와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각종 프리미엄석(스카이박스·필드박스·패밀리존 등)도 도입하고, 야구장과 호텔을 연계 조성해 객실·레스토랑·피트니스 등 호텔 내 여러 공간에서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시는 오는 2026년 상반기 돔구장 건설을 착공해 2031년 말 준공한다는 계획입니다. 기존 잠실야구장은 2025년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뒤 2026년부터 해체·철거 작업에 돌입합니다. 그렇게 되면 야구팬들은 2032년 프로야구 시즌부터 호텔에서 야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지도 모르겠습니다.
 
안창현 사회부 기자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