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여당·MZ노조 치맥회동에 깜짝 전화 "노사법치 중요"

스피커폰 연결로 10분간 대화…"청년 의견, 정책에 잘 반영할 것"

2023-03-25 10:11

조회수 : 15,0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청년 당정대가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치킨가게에서 열린 MZ세대 노조 연합 새로고침 노동자협의회와 '일하는 청년들의 내일을 위한 간담회'에서 건배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고용노동부·대통령실(당정대) 관계자들, 2030세대가 주축이 된 MZ세대 노동조합과의 치맥(치킨·맥주) 회동에서 '깜짝 전화'를 걸어 "청년들의 의견을 정책 설계에 잘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사법치가 중요하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병민 최고위원과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지난 24일 대통령실 청년 행정관, 고용노동부 청년 사무관과 함께 '새로고침 노동자협의회' 관계자들과 서울 종로구의 한 치킨집에서 치킨과 맥주를 함께 먹으며 '일하는 청년들의 내일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최근 정부의 노동시간 개편안에 대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정부·여당이 직접 소통에 나선 겁니다.
 
이날 간담회에선 윤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걸어 10분가량 스피커폰으로 참석자들과 통화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청년 근로자들이 가지고 있는 애로사항과 희망사항들을 얘기해주면 꼼꼼하게 정책 설계에서부터 잘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최고위원은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근로 현실 문제에 대해서도 법과 제도를 제대로 만드는 노사법치가 중요하다"고 했다고 합니다.
 
장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통화에서 고위당정이나 장관분들도 좋지만 30대가 주축이 된 청년 당정대와 젊은 근로자들이 대화를 더 많이 하고 소통했으면 좋겠다"며 "청년 당정대와 젊은 근로자들이 대화하는 부분은 언제든지 직접 보고받고 소통하겠다’는 약속과 당부를 주셨다"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