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올해 마지막 순방 '네덜란드'…핵심은 '반도체 동맹'

양국 정상 '반도체 대화체' 신설…이재용·최태원과 ASML 본사 방문

2023-12-11 06:00

조회수 : 2,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11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 빌뉴스 한 식당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 오찬 회담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1일부터 3박5일 일정으로 네덜란드 국빈 방문에 나섭니다. 핵심은 '반도체 대화체' 신설 여부입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생산의 핵심 장비를 생산하는 네덜란드의 ASML 본사를 방문하는 등 양국 간 '반도체 동맹' 강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입니다.
 
·네덜란드 '반도체 대화체' 신설 
 
윤 대통령은 빌럼 알렉산더르 국왕 초청으로 부인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는데요. 우리나라 정상이 네덜란드에 국빈 방문하는 것은 1961년 수교 이래 처음입니다. 이번 네덜란드 방문은 윤 대통령의 올해 마지막 순방 일정입니다. 윤 대통령은 올해에만 13차례 해외순방에 나섰습니다.
 
윤 대통령의 이번 네덜란드 국빈 방문의 핵심은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확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반도체 대화체를 신설하고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입니다. 네덜란드와의 '반도체 대화체'를 통해 공동사업도 논의하게 됩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7일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의 의미에 대해 "정부, 기업, 대학을 아우르는 '반도체 동맹' 구축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며 "지정학적 갈등, 경제 안보 위기 속에서 우리 반도체 기업의 공급망 안정성을 제고하고 회복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세계적인 반도체 제조장비업체인 ASML 본사를 찾아 빌럼 알렉산더르 국왕, 피터 베닝크 ASML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과 최신 노광장비 생산 현장을 시찰합니다.
 
양국 '비즈니스 포럼'올해 순방 대미 장식
 
ASML은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필수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기업입니다. 전 세계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 1·2위 업체인 대만 TSMC와 삼성전자가 7나노 이하 반도체를 양산할 수 있는 것도 ASML 장비 덕입니다. ASML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클린룸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윤 대통령에게 공개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은 11일 암스테르담에 도착한 직후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합니다. 12일에는 공식 환영식, 전쟁기념비 헌화, 국왕 내외와의 친교 오찬, 국빈 만찬 등의 일정이 이어집니다.
 
13일에는 헤이그에서 상하원의장 합동면담, 뤼터 총리와 단독 회담, 공동기자회견, 한국전 참전용사 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습니다. 같은 날 윤 대통령은 뤼터 총리와 함께 1907년 제2차 만국평화회의가 열렸던 리더잘(기사의 전당)과 이준 열사 기념관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같은 날 양국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하는 한-네덜란드 비즈니스 포럼 등 일정도 소화합니다. 비즈니스 포럼에서 윤 대통령은 반도체, 무탄소에너지,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 방안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양국 기업과 기관 간 첨단산업 기술협력, 원전 협력 등의 MOU 체결도 이뤄집니다. 이후 윤 대통령은 14일 귀국일에 오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