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대기업 정규직 1.8만명 줄었다
비정규직은 5000여명 늘어
입력 : 2021-11-23 09:42:35 수정 : 2021-11-23 09:42:35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코로나 19 이후 대기업 정규직이 1만8000여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비정규직은 5000명 이상 늘었다. 고용인원이 줄어든 동시에 질도 나빠진 것이다.
 
2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비교 가능한 313개 기업의 고용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 기준 고용인원은 123만9822명으로 2019년 3분기보다 1만2830명(1.02%) 감소했다고 밝혔다.
 
기간의 정함이 없는 정규직은 1만8199명 줄었고 기간의 정함이 있는 비정규직은 5369명 늘었다. 고용의 질이 낮아진 것이다. 고용인원 중 남성과 여성 비율은 74%, 26%인데 감소 인원은 남성 33%, 여성 67%로 조사됐다. 고용감소율로 보면 남섬은 0.5%, 여성은 2.5%다.
 
롯데백화점 본점. 사진/뉴시스
 
업종별로 보면 제약·바이오(4.1%), 증권사(3.5%), IT전기전자(3.4%), 공기업(3.0%)은 고용인원이 증가했고 상사(-25.1%), 유통(-10.4%), 통신(-4.8%)는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005930)가 8606명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이어 현대차(005380)(2018명), SK하이닉스(000660)(1550명), 코웨이(021240)(1488명), 롯데케미칼(011170)(1309명), LG이노텍(011070)(1288명) 순이었다.
 
고용증가율로 보면 SK이노베이션이 37.5%로 가장 높았다. 네이버와 엔씨소프트, 카카오가 24.7%, 23.7%, 14.9%로 뒤를 이었다.
 
반대로 롯데쇼핑(023530)은 5087명이 줄어 가장 많이 감소했다. 이어 CJ CGV(3722명), GS리테일(1826명), LG디스플레이(1619명), KT(1462명), 대한항공(1290명), GS건설(1218명), 이마트(1142명) 순이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하이닉스(660)108,000109,500(1.39%)
현대차(5380)183,500176,000(-4.09%)
삼성전자(5930)66,40065,700(-1.05%)
LG이노텍(11070)379,500307,500(-18.97%)
롯데케미칼(11170)195,000201,500(3.33%)
코웨이(21240)71,20059,400(-16.57%)
롯데쇼핑(23530)97,400128,000(31.42%)

  • 전보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