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간접수출 중소기업에 맞춤형 금융서비스 지원”
입력 : 2022-11-22 09:29:02 수정 : 2022-11-22 09:29:02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더존비즈온(012510)은 지난 21일 한국수출입은행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간접수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매출채권팩토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출채권팩토링은 더존비즈온의 실시간 세무·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정보와 기업 간 매출의 진위여부를 제공하고, 자금공급자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심사 후 일정 할인율로 매출채권을 매입하는 서비스다. 기업이 채권 만기 전 이를 조기 매각해 신속히 현금화함으로써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는 것은 물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효과까지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수출입은행이 더존비즈온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에 외부 자금공급자인 팩터로 참여하고 나아가, 간접수출 중소기업에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개발 및 공급하기 위해 추진됐다. 급변하는 수출환경 속 국내 전체 간접수출의 70.7%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공급사슬 전반에 대한 수출금융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특히, 한국수출입은행은 수출 중소기업의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구매자 신용방식을 활용한 중소기업 지원대상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재무 건전성이 높은 대기업 구매자의 양호한 신용도를 토대로 금융기관이 돈을 빌려주는 구조여서 기업은 대금회수 부담없이 원활한 자금운용이 가능해진다는 이점이 있다.
 
더존비즈온은 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위하고)를 통해 빠르고 간편한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를 지원한다. 번거로운 서류제출없이 100%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며, 팩토링 신청부터 심사, 대금 입금 및 상환 등 전 과정이 자동화돼 기업이 적기에 운전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 행장은 “국내 대표 ICT 기업인 더존비즈온과의 상호 협력 및 연계 아래 그동안 금융지원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간접수출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덜어줄 수 있는 실질적인 금융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우 더존비즈온 대표는 “국내 대표 수출지원 정책금융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이번 매출채권팩토링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간접수출 중소기업의 고충을 한시름 덜어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혜영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국내 CHPS 시행 및 중국 지방성별 수소 연료전지 보급 계획에 따라 내년에도 200MW 이상의 수주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중국향 수출의 규모는 약 3469억원으로 향후 수출 완료 이후 추가적인 LTSA(Long Term Service Agreement) 수주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존비즈온과 한국수출입은행은 간접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매출채권팩토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더존비즈온).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