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위, 뉴욕·워싱턴서 신용회복지원 간담회 개최
이 위원장, 미주지역 한인동포 애로사항 청취
입력 : 2021-12-01 12:44:21 수정 : 2021-12-01 12:44:2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신용회복위원회는 지난 29일과 30일 뉴욕, 워싱턴에서 한인회 및 현지 한국언론사 등과 재미동포 신용회복지원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간담회에서 이계문 신복위 위원장은 해외동포 신용회복지원제도를 직접 설명했으며 미주지역 한인회 등으로부터 애로사항 등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인회 관계자는 “과거 한국에서 진 빚으로 귀국과 국내 경제활동 제약 등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채무조정 지원 등 도움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계문 위원장은 “막연히 복잡하고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에 오래 전 한국에서의 빚 문제 해결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이용자들이 알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 한국 내 빚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꼭 신용회복위원회를 찾을 수 있도록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뉴욕과 워싱턴 영사관을 방문해 실무자와 면담하며 신용회복지원제도를 소개했다. 또한 미국에 거주하며 국내 빚으로 어려움이 있는 분들의 빚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신복위 채무조정을 연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신복위의 해외동포 신용회복지원은 2011년 시작됐다. 미주동포의 원활한 신용회복지원을 위해 2011년 뉴욕·LA영사관, 2019년 워싱턴영사관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김유숙 워싱턴 여성회 회장(왼쪽부터), 정현숙 메릴랜드 총한인회 회장, 스티브 리 워싱턴지구 한인연합회 회장,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 은영재 버지니아 한인회 회장, 장배현 신용회복위원회 홍보협력실장.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