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지난해 매출 74.7조…사상 최대(상보)
영업이익, 3조8638억원으로 1.1% 감소
입력 : 2022-01-27 15:31:35 수정 : 2022-01-27 15:31:35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LG전자(066570)가 지난해 74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프리미엄 가전과 TV 중심으로 판매가 확대된 영항이다.
 
27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74조7216억원으로 전년보다 28.7% 증가했다고 밝혔다. 처음 7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영업이익은 3조8638억원으로 1.1% 감소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위생가전과 공간인테리어 가전,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주요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며 "제품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기반으로 사업경쟁력을 강화한 것도 판매 호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LG전자는 전 사업본부가 모두 연간 기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를 합친 매출액은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어섰고 VS사업본부의 매출액도 첫 7조원대를 기록했다.
 
4분기 매출액은 21조86억원으로 20.7% 증가했다. 역대 분기 중 최대다. 영업이익은 677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1.4% 감소했다.
 
H&A사업본부는 전년 동기보다 17.7% 증가한 6조5248억원의 매출을 냈다. 역대 4분기 중 가장 큰 규모다. 글로벌 모든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증가했는데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은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영업이익은 1571억원으로 44.8% 감소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증가가 악영향을 미쳤다.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9858억원, 영업이익 1627억원을 달성했다. 올레드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군 판매 증가 덕분이다. 특히 글로벌 TV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올레드 TV는 판매가 큰 폭으로 늘었다. 
 
VS사업본부는 매출 1조6800억원, 영업손실 536억원을 기록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차질과 관련 비용 증가 등으로 매출이 소폭 줄었고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BS사업본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7226억원, 351억원으로 집계됐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 등으로 노트북, 모니터 같은 IT 제품 수요가 이어졌고 동시에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시장이 회복되면서 매출이 14% 증가했다. 다만 물류비 인상과 태양광 모듈 사업 부진으로 영업손실을 피하지 못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LG전자(66570)102,50095,400(-6.93%)
하이트론(19490)2,4702,925(18.42%)
신도리코(29530)32,70036,250(10.86%)
에이엔피(15260)2,3702,575(8.65%)
경동나비엔(9450)46,60050,500(8.37%)

  • 전보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