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정부, 진퇴양난…당대표되면 영수회담"
"대선때 여야가 함께 약속한 공통공약 약속 지켜야"
입력 : 2022-08-09 09:07:34 수정 : 2022-08-09 09:07:34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들이 지난 7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당대표가 된다면 영수회담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9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진행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윤석열정부가 진퇴양난에 빠져 있다. 국민의 목소리를 전해야 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당대표 선출 시)영수회담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생의 잘못된 방향에 대해 물어봐야 하고, 핵심은 공통공약을 추진하자는 것이 될 것”이라며 “여야가 대선 때 함께 약속했던 공통 공약은 서로 명분이 있으니 여당이 포기하지 말고 같이 협력해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 여야가 함께 공통공약을 추진하는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이 의원은 윤석열정부의 최근 정책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최근 민생 위기라고 하는데, 위기가 오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원인을 제거나 축소해야 하지만 위기를 심화시키는 정책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국유재산을 최대한 팔아 재원을 확보하겠다고 하는데, 추후 필요한 정책 시행을 위해 절대 해선 안 된다. 국유지를 늘려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슈퍼리치 감세를 한다고 하는데, 감세를 하면서 국가 공유자산을 팔아치운다. 공유자산을 팔아치우면 또 돈 있는 사람이 사고 투기 이익을 노릴 것”이라며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하고 경제위기의 가장 큰 이유인 불평등과 격차 양극화를 극대화시킨다는 측면에서 결코 해선 안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법인세 감세를 통해 재정이 축소되면 어디에서 메우나. 결국 나오는 것이 지원예산을 줄이는 것인데, 제일 쉽게 나오는 것이 지역화폐 지원예산, 공공·노인일자리 예산 등”이라며 “이런 예산을 축소한다는 방향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결국 반서민 정책으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