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페트도 옷이 된다' 캠페인 내년 확대
투명페트병으로 의류 제작…신규 보상품은 블랙야크 티셔츠
입력 : 2022-12-27 14:01:34 수정 : 2022-12-27 14:01:3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한화솔루션(009830)이 친환경 스타트업과 손잡고 펼쳐온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프로젝트 ‘페트도 옷이 된다’를 내년 확대한다.
 
한화솔루션은 친환경 스타트업 오이스터에이블, 더블유티씨서울(WTCs)과 함께 코엑스 전시장에서 진행해온 ‘페트도 옷이 된다’를 2023년 확대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페트도 옷이 된다’는 IT기술과 보상 시스템을 결합해 투명페트병의 분리배출을 유도하는 친환경 프로젝트다. 한화솔루션은 한국무역협회와 체결한 ESG 협약을 기반으로 프로젝트를 총괄하며 분리배출함 제작과 보상품 제공을 위한 예산을 지원한다. 오이스터에이블은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분리배출시스템 구축과 플랫폼 운영을, WTCs는 전시관 내 설치장소 제공과 설비 유지보수를 각각 담당한다.
 
코엑스 곳곳에 설치된 분리배출함 12대에 모아진 투명페트병은 재활용 과정을 거쳐 의류로 다시 탄생한다. 지난해 6월부터 이달까지 총 5만1542명의 이용자가 참여해 5.3톤의 페트가 모였다. 이는 티셔츠 약 1만600장을 생산할 수 있는 분량으로 폐트병 폐기 대비 연간 21.2톤 이상의 탄소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방문자는 분리배출함 이용 시 전용 앱 ‘오늘의 분리수거’에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을 통해 일정 수준의 포인트를 쌓으면 음료 등의 보상품을 제공받는 방식이다. 2023년에는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의 친환경 티셔츠를 신규 보상품으로 도입해 자원순환 참여에 대한 보상을 확대한다.
 
한화솔루션은 코엑스 전시장에서 진행해온 ‘페트도 옷이 된다’ 프로젝트를 오는 2023년 확대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프로젝트 참여 시 내년부터 신규 보상품으로 제공되는 블랙야크 친환경 티셔츠 이미지. (사진=한화솔루션)
 
정광교 한화솔루션 경영지원부문장은 “한국무역협회, WTCs 등 참여자의 적극적인 협조에 힘입어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전파하는 프로젝트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며, “상생협력을 중심으로 친환경생태계를 구축하는 ESG경영 확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