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안철수, 6일 회동…'제3지대 정책연대' 시동
쌍특검·연금개혁·결선투표제 도입 공조 주목
입력 : 2021-12-05 17:25:20 수정 : 2021-12-05 17:25:2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오는 6일 만나 '제3지대 정책연대'에 시동을 건다.
 
5일 정의당과 국민의당에 따르면 심 후보와 안 후보는 6일 회동하기로 했다. 두 후보 측은 서로 공감대가 형성된 정책들에 대한 연대 가능성에 우선 무게를 뒀다. 제3지대 후보 간 단일화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선을 그었다.
 
두 후보는 대표적으로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심 후보는 이 후보와 윤 후보 의혹에 대해 모두 특검 수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도 고발사주 특검법은 민주당에, 대장동 특검법은 국민의힘에 각각 위임한 뒤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특검 법안을 공정하게 심사하는 '쌍특검'을 제안했다.
 
연금개혁에 대한 공조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안 후보는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을 비롯한 공적연금을 개혁하겠다고 공약하며 심 후보 등 다른 후보들을 향해 '공적연금 개혁 공동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또 양당 체제 종식을 위한 정치개혁 차원에서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 필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이른바 '위성정당 방지법' 등에 대한 논의도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
 
다만 이른바 제3지대 후보 간 단일화 추진의 경우 양측의 이념 성향이 크게 달라 가능성은 크지 않다. 양측 모두 제3지대 단일화 가능성에 선을 긋고 있다.
 
심 후보 측 오현주 대변인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후보 간 단일화는 전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안 후보 측 안혜진 대변인도 "정의당과 저희는 결이 완전히 다르다"며 "국민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다는 연대는 바람직한데 단순히 연대를 위한 연대는 바람직하지 않다. 그야말로 정책 연대를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전국여성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