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이뮨텍 교모세포종 전임상 결과, 학술지 게재
"NT-I7 통한 T세포 증폭, 교모세포종에서 생존 향상 기대"
입력 : 2022-01-24 19:00:00 수정 : 2022-01-24 19:00:00
사진/네오이뮨텍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네오이뮨텍(Reg.S)(950220)은 T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계열 내 최초(First-in-Class) 차세대 면역항암제 'NT-I7(efineptakin alfa)'의 교모세포종 전임상 연구 결과가 학술지 'Clinical Cancer Research'에 게재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학술지는 미국암학회(AACR)에서 발행하는 종양 분야 주요 학술지다.
 
이번 전임상 연구는 지난해 말 미국면역항암학회(SITC)와 미국신경종양학회(SNO)에서 발표된 교모세포종 대상 1/2상 임상의 기반이 된 연구다.
 
당시 학회에서 발표했던 1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교모세포종에서도 예후가 좋지 않은 그룹(MGMT unmethylated)에서 NT-I7 병용치료 환자군의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mPFS)은 11.6개월로 표준치료 시 5.3개월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또 NT-I7 병용치료군의 1년 이상 생존율은 94%로 표준치료 시 생존율 25%에 큰 차이로 높았다.
 
이번 전임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 NT-I7 투여는 림프구를 증폭시켰으며 화학·방사선 치료와 병행 시 생존율이 크게 개선됐다. 이와 함께 종양미세환경에서 면역을 억제하는 조절 T세포 대비 암세포를 직접 죽이는 CD8 T세포의 비율을 높여 항암 반응을 향상시켰다.
 
연구를 이끌었던 지안 캠피안 교수(Jian L. Campian, MD, PhD, 현 미국 로체스터 메이요 클리닉 교수)는 워싱턴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현재까지 교모세포종 환자의 표준치료인 화학·방사선치료는 심각한 림프구감소증을 야기하며 이는 환자의 낮은 생존율과도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었다"라며 "NT-I7은 이러한 기존 치료 요법으로 인한 한계점을 극복하고 교모세포종 환자의 예후를 개선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는 "최근 NT-I7을 이용한 임상 연구에 대해 전문가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미국 현지에서 활발하게 소통 중"이라며 "교모세포종 등 치료 선택이 한정적인 암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임상들의 향후 성과를 앞으로도 꾸준히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