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논란 속 임명…교육계 "윤리 불감증 우려"
음주운전·논문 가로채기·조교 갑질 등 의혹
"인사청문 생략 아쉬워…무거운 책임감 가져야"
입력 : 2022-07-04 15:29:54 수정 : 2022-07-04 15:29:5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임명되면서 교육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음주운전과 조교를 상대로 한 갑질 등 여러 의혹이 불거진 만큼 인사청문회 없는 임명 강행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박 부총리 겸 장관 임명을 재가하자 논평을 내고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잃은 교육 수장 임명 강행은 우리 교육의 방향성 상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박 부총리 겸 장관이 음주운전과 이에 따른 선고유예, 제자 논문 가로채기, 논문 중복 게재, 교수 재직 시절 조교 갑질 등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임명은 교육계에 보다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여론과, 백년대계 교육을 책임질 교육 수장을 기대하는 교육계의 바람을 짓밟는 일"이라며 "음주운전 이력 장관의 교육공무원 인사 총괄이 힘을 받을 수 있겠는가"라고 우려했다.
 
안전사회시민연대 최창우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박순애 장관후보, 즉시 지명 철회하라'며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대표 또한 "교육계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음주운전 논란, 조교에 대한 갑질 등 여러 논란을 지켜봤을 때 박순애 장관 임명은 부적절한 인사"고 말했다.
 
보수 성향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새 정부 교육이 동력을 얻고 연착륙하는데 교육부와 장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임명 과정에서 의혹들이 제기되고, 청문 절차 부재로 교육에 대한 소신, 비전을 확인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박 부총리 겸 장관은) 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직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육계뿐만 아니라 야당 의원들도 윤 대통령의 박 부총리 겸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교직 사회는 박 후보자의 20년 전 음주운전 보다 두 배 오래된 40년 전 음주운전 때문에 포상을 못 받을 정도로 도덕성이 높다"며 "교장 승진 자격조차 없는 인사를 인사청문회도 없이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교육계 역사상 부끄러운 교육부 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