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최대 음성처리 학술대회서 AI 선보여
음성인식 개인화 논문 3편 소개…정수기 버튼 조작 없이 물 나와
입력 : 2022-09-20 10:00:00 수정 : 2022-09-20 10: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LG전자(066570)가 세계 최대 규모의 음성처리 분야 학술대회에서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진행 중인 인터스피치 2022에 참가해 인공지능 음성처리와 관련한 논문을 발표한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진행 중인 인터스피치 2022에 참가해 AI 음성처리 관련 논문을 발표한다. 사진은 LG전자 연구원이 부스 관람객에게 새로운 음성인식 AI 기술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인터스피치는 국제 스피치 통신 협회(ISCA)가 주최하는 음성처리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로 구글, 메타, 아마존 등 글로벌 유수의 기업들이 참가해 최신 기술을 공유한다.
 
이번 학회에서 소개된 LG전자 논문은 총 3편으로, 음성인식의 개인화를 위한 기술이 주요 내용이다. '하이 엘지'와 같은 음성인식 호출어를 고객이 원하는 단어 조합으로 등록, 인식할 수 있는 ‘사용자 정의 호출어 인식’ 관련 논문 2편과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를 구분하는 ‘화자 식별’ 등 고객 맞춤형 음성인식 기술이 포함됐다.
 
앞서 지난달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 ‘퓨리케어 오브제 컬렉션정수기를 출시한 바 있다.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냉수 550㎖ 줘"라고 말하면 버튼을 조작하지 않고 물을 받을 수 있다. 또 TV의 경우 아랍어를 포함한 총 22개 언어 음성인식을 지원하는 등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을 TV, 생활가전 등 제품에 탑재하며 고객경험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학회에서 LG AI연구원, LG유플러스(032640)와 함께 LG(003550) 통합 부스를 운영한다. TV, 스마트 가전,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AI 기반 플랫폼을 소개하고, 냉장고, 정수기 등 생활가전에 적용된 음성인식 기능을 시연한다.
 
LG AI연구원은 초거대 AI ‘엑사원’이 간단한 키워드 입력만으로 ‘마케팅 문구’를 창작하고, 여러 단계의 변환 과정 없이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최신 딥러닝 음성인식 기술 E2E도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미디어 콘텐츠 검색 및 맞춤형 서비스를 위한 음성인식, 화자인식, 자연어처리 관련 Ai 기술을 소개한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학회에 참석한 글로벌 인재 50여명을 대상으로 AI 테크톡 ‘LGE AI Night’도 개최한다. LG전자 인공지능연구소장 이현철 상무, 김유진 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인공지능 기술 현황 및 비전에 대해 소개한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김병훈 부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 중 하나인 인터스피치 논문 발표는 음성인식 분야의 인공지능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AI 연구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