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북도 설치 원년…비전·전략 구상"
북부발전 비전…첨단산업·K콘텐츠 포함할 것
입력 : 2023-01-10 16:12:17 수정 : 2023-01-10 17:49:53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올해를 경기북도자치도 설치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10일 의정부 경기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3년 경기북부상공화의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최대한 빠른 시한 내에 경기북도자치도를 설치하기 위해 여러 조치들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북도자치도를 만들고자 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경기북도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라며 "경기북도는 360만 인적자원과 잘 보존된 자연환경 등 대한민국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곳이다. 북도를 자치도로 만들어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북도에 맞는 비전과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연 경기지사 "경기북도 설치 원년 삼겠다"
 
그러면서 "경기북도에 산업 전략 지도를 만들려고 한다. 시군별로 가장 최적화된 산업과 방향에 대한 계획을 만들어 우리 주민들과 함께 발전시키는 청사진을 만들겠다"며 "4차 산업혁명에 해당되는 첨단산업뿐만 아니라 우리 K콘텐츠라든지 디지털 혁신까지 포함해서 광범위하게 북부 발전을 위한 비전과 전략을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지사는 경기북부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경제의 역동성을 살려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취약계층이 재기할 수 있는 더 고른 기회를 제공하는 두 가지 큰 축으로 올해 경기도정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경기도지사가 북부상공회의소를 방문한 것은 2018년 이후 5년 만입니다.
 
경제 역동성 살리기에 주력
 
경제전문가인 김 지사는 경제정책으로 '경제의 역동성'을 제시했습니다. 경기도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산업을 원스톱 지원하고, 각종 규제들을 해소해 경제 역동성을 살리겠다는 것입니다.
 
김 지사는 "경제가 어려울 때일수록 가장 먼저 고통과 어려움을 받을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에 대한 촘촘한 사회안전망과 재기의 발판을 만들어줘야 한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인, 어려운 계층에 있는 분들을 위한 포용과 상생, 공동체의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역동성을 더 많은 기회라고 표현을 하고, 기회공동체를 더 고른 기회라고 표현하고 있다. 이 두 가지 큰 축으로 경기도정을 이끌겠다"고 덧붙였습니다.
 
10일 오전 경기북부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북부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습니다.(사진=경기도)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