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투자자 4명중 3명은 40대 이상
예탁결제원, 2016년 주식투자자 현황…보유 주식은 50대가 가장 많아
입력 : 2017-03-16 16:26:40 수정 : 2017-03-16 16:26:40
[뉴스토마토 우성문기자]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에서 투자자 4명 중 3명은 40대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이 16일 이같은 내용의 '2016년 상장법인 주식투자자(실질주주) 현황'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법인 2070개사의 실질주주는 중복 실질주주 제외 시 494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475만명) 대비 4% 증가한 것이다. 
 
실질주주 형태를 보면 개인주주가 489만명(99.0%)으로 가장 많았으며 법인주주는 2만명(0.4%), 외국인주주는 1만7000명(0.3%) 순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보유주식수는 법인주주가 121만주로 가장 많았다. 외국인 주주는 50만주, 개인주주는 7000주였다.
 
개인 실질주주 중 40대 이상은 74.1%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식투자자 4명 중 3명이 40대 이상인 셈이다.
 
이 가운데 40대가 142만1435명(29.1%)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50대가 125만명(25.7%)로 뒤를 이었고, 다음으로 ▲30대 95만명(19.5%), ▲60대 64만명(13.3%) ▲20대 24만명(4.9%) ▲70대 23만명(4.8%) ▲20세 미만 7만3000명(1.5%)▲80세 이상 5만6000명(1.2%) 순을 기록했다.
 
자료/예탁원
 
실질주주는 40대가 가장 많았지만 보유 주식수로는 50대가 111억주(3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97억주(28.7%) ▲60대 56억주(16.7%) ▲30대 38억주(11.5%) ▲70대 22억주(6.8%) 등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실질주주수가 가장 많은 종목은 기아자동차로 19만9659명이었다. 이어 LG전자(18만781명), 현대자동차(17만3631명) 순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카카오가 11만3008명으로 실질주주가 가장 많았고, 셀트리온(10만129명), 서울반도체(5만806명)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보면 서울이 144만명(29.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113만명(22.9%), 부산 33만명(6.6%) 순이었다. 실질주주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시(1만명)이었고 보유주식 수가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도(2억3000만주)였다.
 
거주지와 성별, 연령별 분포는 서울시 강남구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2만8000명으로, 실질주주수 및보유주식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성문 기자 suw1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성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