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세월호 DVR, 당일 즉시 해경에 인계"
입력 : 2019-03-28 19:28:48 수정 : 2019-03-28 19:28:4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해군은 28일 세월호 참사 두 달 뒤 해군이 수거한 폐쇄회로(CC)TV 내용이 조작·편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모든 증거물은 관계관들이 확인한 가운데 즉시 해경으로 이관했다"고 반박했다.
 
해군은 이날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세월호 CCTV·DVR(CCTV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 조사내용 중간발표와 관련한 해군 입장'을 통해 "특조위 조사결과에 대해 해군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도 "당시 현장에서 수거된 모든 증거물은 구조현장에 입회한 관계관들이 확인한 가운데 즉시 해경으로 이관하는 절차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조위에서 발표한 2014년 6월22일 수거된 DVR도 동일한 절차대로 당일 즉시 인계했음을 밝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인 CCTV 관련 증거자료가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해군이 2014년 6월22일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해 온 DVR과 검찰이 확보한 DVR이 서로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며 "정황상 수거 과정에 대한 해군 관계자의 주장도 사실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병우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국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세월호 CCTV 조사 중간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