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이진원 신임 대표 선임…부사장에서 승진 발령
"영업 성과·마케팅 조직 개선 등 성과 인정"…"내년 분기 단위 흑자 목표"
입력 : 2019-06-12 14:16:58 수정 : 2019-06-12 14:16:5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티몬은 이진원 최고운영책임자(COO·부사장)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진원 티몬 신임 대표. 사진/티몬
 
이 신임 대표는 이커머스 상품기획자(MD) 출신으로 입사해 대표이사에 오른 업계 최초 사례다. 티몬 측은 이 신임 대표가 지난해 10월 티몬 최고운영책임자로 영입된 뒤 괄목할만한 영업 성과를 만들어 냈고, 영업과 마케팅 조직을 더욱 능동적인 조직으로 변모시킨 점 등을 선임 이유로 꼽았다. 
 
실제 이진원 신임 대표가 영업과 마케팅을 총괄한 이후, 티몬의 모바일 방문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했다. 이는 주요 이커머스 업체들의 전년 대비 성장률 9%의 3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티몬과 거래하는 파트너들도 역시 양·질적 성장을 이뤘다. 이 신임대표 영입 이후 신규 파트너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4%, 전체 파트너 수는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이런 성과는 이 신임 대표가 과거 이베이코리아, 쿠팡, 위메프 등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쌓아온 경험에 기반한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2008년 지마켓에 MD로 입사한 후, 2011년 쿠팡으로 이직해 소셜커머스 최초로 온라인 초특가 행사를 기획했다. 2016년에는 위메프에 영업 등 총괄 부사장으로 근무하며 ‘특가’ 및 ‘데이’ 마케팅을 통한 성장을 주도했다. 
 
티몬의 주주인 KKR과 앵커에퀴티파트너스 역시 이 신임 대표의 특가 마케팅이 효율적으로 충성 고객을 확보하고 회사의 수익 동반 성장을 이끌 수 있는 사업 모델로 판단했다. 
 
티몬은 지난 2010년 처음 설립된 이후 지금까지 세 번째의 대표이사 교체를 단행했다. 설립 당시에는 신형성 이사회 의장이 7년간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2017년 7월에 유한익 대표이사로 교체됐다. 이후 2018년 10월에는 이재후 그룹장의 대표이사 체제가 유지되다, 8개월 만에 이 신임 대표로 전환됐다. 일각에선 이 같은 잦은 인사 교체가 지속적인 적자 경영의 여파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티몬은 이 신임 대표 역임에 따른 조직 정비를 통해 2020년 분기 단위 흑자 전환하겠다는 목표다. 티몬 관계자는 "영업과 마케팅에서 있었던 체질 개선을 전사적으로 확대해 시장의 흐름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하는 조직으로 진화할 것"이라며 "2021년 연단위 흑자 전환의 시점을 보다 빠르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