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한동훈, 조건 없이 '채상병 특검' 동의하라"
"당대표 된 이후? 증거·통신기록 사라져"
민주, 내달 1일 대통령실·인권위 상대 '공세 예고'
입력 : 2024-06-25 13:25:33 수정 : 2024-06-25 13:25:33
[뉴스토마토 유지웅 기자] 박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구차한 조건을 달지 말고 지금 특검법에 동의하라"고 밝혔습니다.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가운데)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원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 전 비대위원장이 '채상병 특검법'에 진일보한 입장을 내놓은 것은 높게 평가할 만하다"면서도 "대통령, 대통령실, 국가권력기관 등 윗선 개입이 드러났는데, 야당이 대통령에 대한 의혹을 밝히기 위해 특검을 추천하는 건 당연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원내수석은 "한 전 비대위원장은 본인이 당대표가 된 이후에나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건데, 결국 특검법은 7월 중순 이후에나 발의된다"며 "그 사이 증거는 계속 인멸되고 통신 기록도 사라질 것"이라고 짚었습니다.
 
그는 "중립적이란 이유로 대법원장에게 특검 추천권을 맡기자는 건 너무 안이하다"며 "과거 'BBK 특검'과 관련해, 대법원 추천으로 정호영 특별검사가 수사를 했지만 결국 면죄부를 줬다. 그러나 사실이 규명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떨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 원내수석는 "한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은 특검을 반대할 수도 없고 반대해서도 안 된다고 했는데, 지금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특검법에 동의해야 국민이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나서서 채상병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는 말이 전당대회에서 튀려고 던져본 게 아니길 바란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윤종군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다음 달 1일 예정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수사 외압, 김건희 여사 명품백, 유전 개발, 관저 이전, 해외 순방 등 대통령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질의하겠다"며 대정부 공세를 예고했습니다.
 
운영위는 현안 질의를 위해 정진석 비서실장·성태윤 정책실장·장호진 국가안보실장·김성훈 경호처 차장 등 대통령실 참모 16명과 김용원·이충상 인권위 상임위원 등 18명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유지웅 기자 wise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웅

쪽팔리게 쓰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