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위원장 "디지털 문제 대응 인력·조직 확충 필요"
조 위원장, G7+4개국 국제회의 참석
"디지털 시장 빠른 대응 필요…국제 협력 필요"
입력 : 2021-11-30 14:14:12 수정 : 2021-11-30 14:14:12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30일 "공정위의 플랫폼에 대한 법집행 경험에 비춰볼 때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알고리즘 관련 전문가를 신규 채용하고 조직역량을 강화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성욱 위원장은 이날 영국 경쟁시장청(CMA)이 주최하는 경쟁당국 수장 간 국제회의인 'G7+4개국(한국·호주·남아프리카공화국·인도) 경쟁당국'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6월 열린 G7+4개국 정상회의의 후속 회의다.
 
이번 국제회의에는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 위원장인 리나 칸, 미국 법무부(DOJ) 반독점국 차관보 조너선 칸터, 유럽 연합(EU) 집행위원회 경쟁총국장 올리비에 게르성이 모두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디지털 시장에서는 쏠림 효과로 인해 독점이 생긴 시장에 경쟁을 되살리기는 어렵다"며 "특히 빅테크 기업은 여러 국가에 걸쳐 활동하고 개별 경쟁당국은 빅테크 대비 시장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에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와 관련해 조 위원장은 "취임 초기부터 디지털 분야에 공정 경제를 구현하는 것을 정책 목표로 삼았다"며 "각 경쟁 당국이 확보한 정보를 공유하는 수단인 '웨이버 (당사자의 비밀 정보 포기 각서)'와 국제 전화 회의 이외에도 공동으로 시장 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각국은 디지털 시장에서 새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등 디지털 현안을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현행 경쟁법이 디지털 문제를 다루기에 충분한지, 플랫폼을 대상으로 한 사전 규제를 도입해야 하는지, 도입한다면 규제 대상을 어떻게 선정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아울러 조 위원장은 "급변하는 디지털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력 채용 및 조직에 대한 검토도 필요하다"며 "이에 더해 사건 관련 정보를 전면 디지털화해 직원 누구나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포털'을 구축하는 등 일하는 방식도 스마트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30일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알고리즘 관련 전문가를 신규 채용하고 조직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G7+4개국 경쟁당국' 회의 모습.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