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은해·조현수 도피 조력자 2명 체포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검토 중"
입력 : 2022-04-29 21:26:02 수정 : 2022-04-29 21:26:0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도피 생활을 할 때 도움을 준 조력자 2명이 검찰에 붙잡혔다.
 
인천지검 형사2부(부장 김창수)는 범인도피 혐의로 이씨 등의 지인 A(32)씨와 B(31)씨를 체포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불구속 상태에서 살인 등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잠적한 이씨와 조씨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 등이 검찰 조사를 받은 지난해 12월 13일 자신의 집에서 도피 계획을 함께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이들이 검거될 때까지 4개월간 은신처를 마련할 돈을 줬고, B씨를 시켜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에 있는 한 오피스텔을 임차해 숨겨 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전날 체포한 A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B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할지는 검토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이씨와 조씨의 도피 조력자는 모두 4명이다. 이중 2명은 체포했고 나머지 2명은 수사 중이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 씨를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지난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