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빌보드 장악한 캐럴 고전…BTS 솔로 곡들도 주목
입력 : 2022-11-30 11:51:46 수정 : 2022-11-30 11:51:4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크리스마스 시즌을 한 달 가량 앞두고 캐럴 고전들이 미국 빌보드 주요 차트를 장악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12월3일 자 메인음반 차트인 '빌보드 200'에는 캐럴 음반이 16개를 차지했다.
 
마이클 부블레 '크리스마스'는 지난 주 19위에서 9계단 뛰어 올라 10위로, 캐럴 음반 중 최고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빈스 과랄디 트리오 '어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가 17위, 머라이어 캐리 '크리스마스'가 19위, 펜타토닉스 '더 베스트 오브 펜타토닉스 크리스마스'가 33위, 프랭크 시나트라 '얼티메이트 크리스마스'가 43위에 올랐다.
 
빙 크로스비 '크리스마스 클래식스'가 45위, 앤디 윌리엄스 '더 앤디 윌이엄스 크리스마스 앨범' 52위, 벌 아이브스 '루돌프 더 레드-노즈드 레인디어'가 60위, 브랜다 리의 '록킹 어라운드 더 크리스마스 트리 : 더 데카 크리스마스 레코딩스'가 64위다.
 
컴필레이션 캐럴 음반 '어 크리스마스 기프트 포 유 프롬 필 스펙터'가 71위, 보비 헬름스 '더 베스트 오브 보비 헬름스'가 87위, 엘비스 프레슬리 '더 클래식 크리스마스 앨범'이 107위, 빙 크로스비 '화이트 크리스마스' 132위, 딘 마틴 '더 딘 마틴 크리스마스 앨범' 139위, 페리 코모 '그레이티스트 크리스마스 송스'가 175위다.
 
'라스트 크리스마스'로 기억되는 듀오 '왬!'의 조지 마이클 '트웬티파이브(TwentyFive)'는 155위로 재진입했다.
 
이번 주 '빌보드 200' 1위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정규 10집 '미드나잇츠'가 차지했다. 이 음반은 2주 전 캐나다 출신 래퍼 드레이크와 영국 출신 갱스터 래퍼 21 새비지의 첫 협업 음반 '허 로스(Her Loss)'에 밀려 2위로 주저앉았다가 다시 정상을 꿰찼다. 총 4주간 이 차트 정상 기록이다. 이 음반 타이틀곡 '안티-히어로'는 '핫100'에서 5주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방탄소년단 정국이 가창에 참여한 카타르월드컵 주제가 '드리머스(Dreamers)'는 '디지털 송 세일즈'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 노래는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는 각각 9위와 4위로 진입했다.
 
진의 솔로곡 '디 애스트로넛(The Astronaut)'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와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각각 4위와 116위에 올랐다.
 
BTS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는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70위를 차지하며 24주 연속 차트인했다.
 
그룹 NCT 127의 정규 4집 '질주'는 미국 빌보드200에서 183위를 기록했다. 앞서 '질주'는 '빌보드 200'에 3위로 처음 진입한 후 5주 연속 차트에 올랐다.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는 '빌보드 200'에서 전주보다 6계단 하락한 166위를 차지하며 10주 연속 차트에 진입했다.
 
 
빈스 과랄디 트리오 '어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사진=예스24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