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상민 해임건의안에 "이재명 방탄기념비"
"이재명 지키기 인질정치…국정조사는 위선이 됐다"
입력 : 2022-11-30 16:42:54 수정 : 2022-11-30 16:42:54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 관련 논평을 하고 있다. 장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28일로 기한을 정해놓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제사를 지내기도 전에 잿밥부터 먹어 치우려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국민의힘은 30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민주당의 해임건의안 발의와 관련해 "민주당은 협치와 민생을 땅에 묻고 그 위에 이재명 대표 방탄기념비를 세웠다"고 비난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민주당하고 말았다"며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인질정치'는 예상을 빗나가는 법이 없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제 민주당에게 국정조사라는 단어는 위선과 같은 말이 됐다. 민주당에게 해임건의안은 출출하면 꺼내 먹는 간식거리가 됐다"며 "이런 국정조사라면 아무런 의미가 없어졌다.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은 처음부터 달나라에 버려두고 온 것이었다. 차라리 광화문에 나가서 방석 깔고 앉아 국정조사를 하는 것이 훨씬 더 솔직한 모습일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정조사 기간 내내 국민들을 화만 나게 만들 것이다. 무엇 하나 제대로 밝히지도 못하면서 윽박지르고, 호통만 치다가 끝날 것이다. 그래놓고도 이 사람 저 사람 물러나라고 겁박하며 광화문 거리로 뛰쳐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합의정신을 먼저 파기하고 제대로 된 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보나 마나 국정조사'로 만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국정조사 파행의 책임을 전적으로 민주당에 돌렸다.
 
민주당 위성곤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4시 국회 의안과에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석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